벌써 2번째라고… 월드컵 도중 집에 강도 들어 귀국했다는 축구선수, 누구일까?

스털링이 명단에서 제외된 이유는 다름 아닌 가족이 사는 집에 무장 강도가 침입했기 때문이었다. BBC에 따르면 무장 강도의 침입이 지난 3일 오후에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털링에게는 10세 장녀 밑으로 5세, 3세 아들이 있다. 그 때문에 아이들의 안전을 염려해 귀국했다고 알려졌다.

월드컵 슈퍼스타 조규성이 공격수로 포지션 전환한 이유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던 조규성은 기회를 뺏기며 벤치 멤버에 앉는 날이 많아졌다. 감독은 조규성에게 포지션 변경을 제안한다. 조규성의 대답은 수비형 미드필더였다. 그런 조규성에게 감독은 포지션을 바꾸길 권유했다.

“조규성은 잘될까?” 월드컵 활약 이후 유럽 무대 진출한 한국 선수들 근황

선배들은 현재 대부분 코치와 한국 축구 행정에서 일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후배들을 위해 힘쓰고 있다. 2006 멤버였던 김동진은 지난해 홍콩 소속팀에서 자신의 마지막 고별전을 치르며 은퇴 후 홍콩 클럽 감독 대행을 맞고 있고 이호는 올해까지 울산에서 플레잉 코치로 활약하다 은퇴 경기를 가졌다.

“징계 받겠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유럽 팀 주장들이 FIFA 규정을 어기는 이유

좋은 취지와 의미의 주장 완장이지만 FIFA가 주관하는 월드컵에서는 규정상 찰 수 없게 되어있다. FIFA는 선수가 사용하는 장비에 정치적, 종교적 의미를 내포한 문구나 이미지가 담겨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잉글랜드 측은 FIFA가 이런 규정 등에 따라 벌금을 물리더라도 이 완장 착용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경기도 지고 매너도 졌다” 일본에 패배한 독일 수비수가 전 세계적으로 비난 받는 이유

뤼디거는 경기 도중 일본의 아사노와 스피드 경합을 벌이던 도중 타조를 연상케 하는 스텝으로 일본 선수를 조롱했다. 이 행동은 경기 후 전 세계 축구 팬들의 공분을 샀다. 신체 조건이 불리한 일본 선수들을 상대로 본인의 긴 다리를 자랑하며 1-0으로 지고 있던 일본을

단합되는게 신기한데… 선수단 절반 이상이 ‘이중 국적’이라는 월드컵 4강 진출 국가

사실 모로코는 이번 월드컵 개막 전부터 선수 구성에서 관심을 끈 팀이다. 전체 엔트리 26명 중 절반이 넘는 14명의 선수가 모로코가 아닌 다른 나라에서 나고 자란 이민자 가정 출신이다. 즉, 이중 국적 선수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32개국 중 자국 태생 선수 비율이 가장 낮은 팀이 모로코다.

“메호대전은 끝났다” 호날두가 메시에게 완전히 뒤쳐지기 시작한 시점, 언제일까?

호날두는 소속팀 맨유에서 감독과의 불화 및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을 저지르면서 결국 월드컵 직전 팀에서 방출되는 굴욕을 겪었고 눈에 띄게 떨어진 경기력까지 보였다. 월드컵에서 활약이 더욱 중요했지만, 오히려 비판만 늘었고 그사이 메시는 월드컵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이며 두 선수 간의 차이는 더욱 벌어졌다.

“비교할 수 없는 수준”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가 일본 축구가 부럽다고 발언한 이유

이어서 “이런 측면에서 일본이 부럽다”라고 밝히며 “일본에는 유럽 선수들이 많아 경쟁력이 있다. 사실 비교할 거리가 안 되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한국 선수들의 유럽 진출에 대한 소신 발언을 내놨다. 사실 일본과 한국의 유럽파 숫자는 최근 들어 격차가 더욱 벌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