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 은퇴 선언했는데…” 2006년 한국 월드컵 원정 첫 승 이끈 아드보카트 감독 근황

어느덧 나이도 70대에 접어든 아드보카트 감독은 네덜란드 리그 최고령 감독으로 기록됐고 마침내 지난해 은퇴를 결심했다. 페예노르트를 이끌던 아드보카트는 약 40년에 달하는 지도자 생활을 마무리하게 되면서 경기가 끝나는 순간 감정이 복받쳐 눈시울을 붉힌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조규성은 잘될까?” 월드컵 활약 이후 유럽 무대 진출한 한국 선수들 근황

선배들은 현재 대부분 코치와 한국 축구 행정에서 일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후배들을 위해 힘쓰고 있다. 2006 멤버였던 김동진은 지난해 홍콩 소속팀에서 자신의 마지막 고별전을 치르며 은퇴 후 홍콩 클럽 감독 대행을 맞고 있고 이호는 올해까지 울산에서 플레잉 코치로 활약하다 은퇴 경기를 가졌다.

“징계 받겠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유럽 팀 주장들이 FIFA 규정을 어기는 이유

좋은 취지와 의미의 주장 완장이지만 FIFA가 주관하는 월드컵에서는 규정상 찰 수 없게 되어있다. FIFA는 선수가 사용하는 장비에 정치적, 종교적 의미를 내포한 문구나 이미지가 담겨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잉글랜드 측은 FIFA가 이런 규정 등에 따라 벌금을 물리더라도 이 완장 착용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단합되는게 신기한데… 선수단 절반 이상이 ‘이중 국적’이라는 월드컵 4강 진출 국가

사실 모로코는 이번 월드컵 개막 전부터 선수 구성에서 관심을 끈 팀이다. 전체 엔트리 26명 중 절반이 넘는 14명의 선수가 모로코가 아닌 다른 나라에서 나고 자란 이민자 가정 출신이다. 즉, 이중 국적 선수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32개국 중 자국 태생 선수 비율이 가장 낮은 팀이 모로코다.

“메호대전은 끝났다” 호날두가 메시에게 완전히 뒤쳐지기 시작한 시점, 언제일까?

호날두는 소속팀 맨유에서 감독과의 불화 및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을 저지르면서 결국 월드컵 직전 팀에서 방출되는 굴욕을 겪었고 눈에 띄게 떨어진 경기력까지 보였다. 월드컵에서 활약이 더욱 중요했지만, 오히려 비판만 늘었고 그사이 메시는 월드컵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이며 두 선수 간의 차이는 더욱 벌어졌다.

“비교할 수 없는 수준”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가 일본 축구가 부럽다고 발언한 이유

이어서 “이런 측면에서 일본이 부럽다”라고 밝히며 “일본에는 유럽 선수들이 많아 경쟁력이 있다. 사실 비교할 거리가 안 되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한국 선수들의 유럽 진출에 대한 소신 발언을 내놨다. 사실 일본과 한국의 유럽파 숫자는 최근 들어 격차가 더욱 벌어지고 있다.

교체 출전 했는데… 메시보다 주목받은 아르헨티나 축구 선수 누구일까?

대표적인 선수가 파울로 디발라다. 디발라는 이탈리아 세리에A를 대표하는 선수로 유벤투스를 거쳐 현재는 AS로마의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그러나 세리에A와 소속 구단에서 간판스타인 디발라는 이번 월드컵에서 단 한 차례도 선발로 출전하지 못했고 교체로도 단 2경기밖에 출전하지 못했다.